제일평화시장 화재 피해복구 위한 ‘현장지원반’ 운영

중소벤처기업부(장관 박영선중기부)는 서울특별시 등 관계기관과 협력해 제일평화시장 화재의 조속한 피해복구를 지원하기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26일 밝혔다.
제일평화시장 화재는 지난 22일 0038분경 3층 의류매장에서 발생한 원인미상의 화재로 3층 200여개 점포가 전소되는 피해를 입었다.

박영선 장관은 23일 화재 현장을 방문해 피해사항을 점검하고상인들의 조속한 피해 복구를 위해 긴급경영안정자금과 현장인력 지원을 비롯해 행정안전부서울특별시서울특별시 중구청과 긴밀한 협력을 통한 적극 지원을 약속했다.

이에제일평화시장의 관할인 중기부 서울지방청은 즉시 유관기관과 공조해 현장지원반을 가동하고피해상황 파악과 함께 지원 방안을 중기부에 요청하는 등 상인들의 피해 회복을 위해 가용할 수 있는 모든 조치를 취하고 있다.

특히현장지원반은 피해상인의 빠른 피해복구를 위해 중기부 긴급 경영안정자금서울시 긴급자금융자지원 등의 신청 절차 및 필요서류에 대한 상담을 진행하고 있다.

피해 상인들에게 자금지원제도를 신속하고 정확하게 전달하기 위해 오는 30일 14, 17시 두 차례에 걸쳐 400여명의 상인들을 대상으로 정부의 자금지원제도에 대해 설명회를 갖기로 했다.

또한피해상인들의 상품 판매를 촉진하기 위해 가치삽시다’ 캠페인을 계획하고 있으며전통시장 시설현대화자금의 미집행 금액을 활용해 화재 피해복구를 위한 긴급지원 방안을 마련하는 등 상인들과의 적극적으로 소통을 통한 피해회복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중기부 서울지방청 박영숙 청장은 피해가 복구되는 그날까지 긴장을 늦추지 않고 상인들의 애로사항을 적극 청취할 것이며피해 복구를 위해 유관기관과 공조체제를 지속적으로 유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