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과학원, 온실가스 검증 국제기구 정회원 가입

환경부 소속 국립환경과학원(원장 장윤석)1030일 싱가포르 그랜드 하얏트 호텔에서 열리는 ‘2018 국제인정협력기구(IAF, International Accreditation Forum) 연차 총회에 참석해 국제인정협력기구의 정회원으로 가입한다고 밝혔다.

국제인정협력기구란 전 세계 무역 촉진을 지원하기 위해
1993년에 설립된 민간 국제법인으로, 제품 등에 대한 시험검사인증 및 온실가스 검증 등의 업무를 수행하는 기관을 지정 또는 인정하는 인정기구들의 모임체이다. 이곳 산하에는 아태지역인정협력기구 등 6개 대륙별로 지역기구가 있다.

국립환경과학원은 아태지역인정협력기구에
2014년에 가입했으며, 이번에 상위 기구인 국제인정협력기구에 정회원으로 가입하는 것이다.

현재까지 우리나라를 포함해 국제인정협력기구 온실가스 검증분야에 가입된 아시아 국가는 일본
, 스리랑카 등 3개국이다.

국립환경과학원이 국제인정협력기구의 정회원에 가입되면
, 우리나라의 온실가스 검증 업무는 국제표준(ISO)에 따라 국제적으로 인정받는다.

우리나라는
‘2030 국가 온실가스 감축 기본 로드맵에 따라 온실가스 배출 전망치(BAU) 대비 4.5%3,830만 톤의 온실가스를 2030년까지 산림 흡수원, 국외 감축 등으로 감소할 계획이다.

온실가스배출 전망치(BAU): 현행 정책 이외에 추가적인 온실가스 감축조치를 취하지 않은 경우를 가정한 미래 배출량 전망치

국립환경과학원은 국가 온실가스 감축 과정에서 요구될 수 있는 검증 및 검증기관 지정업무의 적합성과 신뢰성을 이번 국제인정협력기구의 정회원 가입을 통해 충족시킬 예정이다
.

또한
, 2021년까지 온실가스 검증분야에서 국제인정협력기구의 다자간상호인정협정(MLA) 체결을 추진하여 국제탄소시장 연계와 국가간 온실가스 배출권거래제 추진에 대응할 계획이다.

다자간상호인정협정(MLA, Multi-lateral Recognition Arrangement)

임재현 국립환경과학원 지구환경연구과장은
국립환경과학원은 온실가스 검증기관 지정 국가 대표기관으로서 국제적 표준에 따라 업무를 수행할 것이라며, “국내 온실가스 배출권거래제 검증업무의 신뢰성을 높이기 위해 계속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