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가격리 위반 파키스탄인 등 외국인 5명 추가 출국 조치

법무부는 입국 후 방역당국의 자가격리 조치를 위반한 외국인 5명에 대하여 조사를 마치고 5. 22.(금) 출국 조치(강제퇴거 2명, 출국명령 3명)하였다. 

이번에 강제퇴거 조치한 파키스탄인 H씨는 입국한 다음날인 4. 27. 격리지를 이탈하여 대구시 소재 다중이용시설을 방문하였을 뿐만 아니라, 같은 날 저녁에 격리지에 친구들을 불러 식사를 한 후 확진 판정을 받아 다수의 밀접 접촉자를 발생시켰고, 중국인 L씨는 4. 14. 입국 후 4. 14. ~ 4. 28.까지 자가격리 기간동안 추적을 피하기 위해 휴대폰을 격리지에 둔채 11차례 상습적으로 격리지를 이탈하여 출국 조치(강제퇴거)를 하였다.

또한, 중국인 C씨는 4. 12. 입국하여 자가격리 중 4. 23. 흡연을 위해 일시적(11분)으로 격리지를 이탈하였으나, 방역당국의 전화를 수차례 의도적으로 끊거나 회피하여 방역당국의 점검을 방해한 바 있어 출국 조치(출국명령)를 하였다.

폴란드인 B씨는 3. 10. 관광목적으로 입국 후 친구인 폴란드인 G씨의 집에 머무르던 중 G씨가 코로나19 확진(병원격리)이 됨에 따라 본인도 자가격리 조치를 받았으나, 3. 13. ~ 3. 25. 까지 자가격리 기간동안 거의 매일 10 ~ 15분씩 공원 산책 등을 하여 출국 조치(출국명령)를 하였다. 

다만, 위 폴란드인은 코로나19 확진으로 인한 치료비 2,100만원을 전액 자비로 부담하였고, 방역당국으로부터 영문으로 자가격리 고지를 받았으나 친구의 병원격리로 혼자 남게 되어 폴란드어만 가능하여 고지의 의미를 잘 이해하지 못했다고 주장하고, 스스로 귀국을 원하는 점 등을 감안하여 위와 같이 결정하였다.

위 폴란드인은 ′20. 3. 18. 자가격리 위반에 대해 다수 언론에 보도됨

영국인 B씨는 3. 20. 영어강사로 입국 후 의무적 자가격리 대상자는 아니나 코로나19 증상이 있어 3. 23. 검사 후 방역당국으로부터 자가격리 권고를 받았음에도, 3. 23. ~ 3. 24.까지 2일 동안 친구집을 방문하거나 마스크를 쓰지 않고 스크린골프장을 방문하는 등 자가격리 권고를 불이행하여 다수 밀접촉자를 발생시켜 출국 조치(출국명령)를 하였다. 

다만, 영국인 B씨는 방역당국의 자가격리 조치위반이 아닌 자가격리 권고를 불이행한 점을 감안하여 위와 같이 결정하였니다.

위 영국인은 ′20. 3. 28. 자가격리 위반에 대해 다수 언론에 보도됨

또한, 위의 출국 조치한 5명 중 4. 1. 이후 입국한 파키스탄인 H씨와 중국인 L씨, C씨에 대해서는 법무부장관의「활동범위 제한 명령」위반으로 범칙금도 부과하였다.

한편, 법무부는 입국 후 자가격리 조치를 위반하였으나, 이탈사유가 아버지의 임종을 지키기 위해, 방역당국에서 제공된 음식물의 조리용 냄비를 가져오기 위해, 방역당국의 생필품을 제때 전달받지 못하여 음식물 등을 구입하기 위해, 격리기간을 착각하여 격리해제 마지막날 일시 이탈하는 등 위반행위의 고의성, 중대성 및 감염병 전파가능성이 비교적 낮은 외국인 9명에 대해서도 조사를 마치고 5. 22.(금) 법무부장관의「활동범위 제한 명령」위반에 대해 범칙금을 부과하고 엄중경고(국내 체류 허용)하기로 하였다.

참고로, 모든 입국자에 대한 의무적 격리가 시행된 4. 1. 이후 5. 22. 현재까지 법무부에서 격리이탈자에 대한 조치현황은, ① 공항만의 특별입국절차에서 격리에 동의하지 않아 강제송환된 외국인은 36명, ② 격리시설 입소를 거부하여 추방된 외국인은 7명(강제퇴거 1명, 출국명령 6명), ③ 입국 후 자가격리를 위반하여 추방 조치된 외국인은 17명〔강제퇴거 조치 7명(베트남인 4명, 인도네시아인 1명, 파키스탄인 1명, 중국인 1명), 출국명령 10명(베트남인 3명, 말레이시아인 1명, 중국인 2명, 미국인 1명, 캄보디아인 1명, 폴란드인 1명, 영국인 1명)〕이라고 밝혔다.

법무부는 해외 유입으로 인한 확진자가 여전히 발생하고 있고 최근 이태원 클럽발 지역전파 확산이 우려되는 상황에서 국내 입국 후 자가격리하는 모든 내·외국인들이 자가격리 수칙을 철저히 준수하여 불이익을 당하는 일이 없도록 해 달라고 강조하였니다

또한, 법무부는 지자체·시민단체 협업으로 외국인들의 무분별한 유흥업소 방문을 억제하고 불법체류 외국인의 자발적인 코로나19 검진을 유도하기 위해 외국인들이 빈번히 출입하는 클럽, 주점 등 유흥시설 밀집 지역을 중심으로 마스크 쓰기, 자발적 거리두기 등에 대한 현장점검 및 계도를 실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