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봇산업 핵심기술, 로봇모듈화 국제표준개발 한국이 주도

봇 산업을 활성화하기 위해 레고 블록처럼 로봇을 구성하는 부분을 표준화하는 로봇 모듈화(Modularity) 분야의 국제표준 개발을 우리나라가 주도한다.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원장 이승우)은 2월 3일부터 7일까지 제주에서 열린「서비스로봇 국제표준화회의」에서 우리나라(강원대 박홍성교수)가 제안한 ‘서비스로봇 모듈화 일반요구사항’에 대한 국제표준안이 표준승인(FDIS)*을 위한 절차를 성공적으로 마쳤다고 밝혔다. 동 표준안은 회원국에 최종 회람후 국제표준으로 등록될 전망이다.

 

 

 

 

 

서비스로봇 국제표준화 회의 개요

 

 

 

(명     칭) : ISO/TC299/WG2,4,6회의(서비스로봇 모듈화, 성능,안전)

 

▪ (일시/장소) : ´20. 2. 3(월) ∼ 7.(금) / 제주 오션스위츠 호텔

 

▪ (참석규모) : 미국, 영국, 일본, 프랑스 등 7개국 40여 명

    *코로나바이러스 여파로 중국,독일등의 대표단은 웹미팅으로 참여

<서비스로봇 모듈화 표준 관련>

이 국제표준안은 로봇시스템 구성 요소 가운데 기능적으로 독립성을 가지면서 부분개발·교체·재활용이 가능한 ‘로봇 모듈’을 정의하는 표준으로, 제조사 간 호환성, 로봇개발의 경제성과 직결되는 핵심 기술이다.

서비스로봇 모듈화 표준이 우리주도로 국제표준화되면, 모듈 형태로 호환성이 확보된 로봇 부분품을 생산․유통할 수 있게 되어, 우리 중소․중견기업들이 보다 쉽게 로봇시장에 진입할 수 있고 다양한 서비스로봇의 신제품 개발이 촉진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강원대학교 전기전자공학과 박홍성 교수가 ‘17년 2월 국제표준화기구(ISO)에 신규 국제표준안으로 제안해, 지난 3년간 논의를 이어왔다.

이 표준안은 오는 6월께 국제표준 제정절차의 최종 관문인 표준승인(FDIS) 단계를 거쳐 금년중 국제표준으로 제정될 예정이다.

또한, 우리나라는 이번 회의에서 이 국제표준안의 후속 표준 2종을 신규 국제표준 작업과제(NP, New Proposal)로 제안하기 위한 세부 내용 협의를 함께 진행함으로써, 서비스로봇 모듈화 분야 국제표준 선점 기반을 마련했다.

‘➊서비스로봇의 모듈간 인터페이스’, ‘➋소프트웨어인터페이스 공통 정보’를 규정하는 2종의 국제표준안을 각각 오는 5월과 11월에 신규 작업과제로 제안할 예정이다.

<비스로봇 성능및안전 표준화 관련>

뿐만 아니라, 우리나라(세종대 문승빈 교수)는 ‘서비스로봇 주행성능 국제표준(ISO18646-2)’에 ‘경로정확도’ 등 성능항목을 추가하여 금년 10월에 개정안을 제안하기로 하여 주행성능 국제표준 개정도 우리나라 주도로 개발할 수 있게 되었다.

아울러 서비스로봇 안전 표준화 분야에서는 국내기업(LG전자)이 중심이 되어 ‘개인지원로봇의 안전요구사항 국제표준(ISO 13482)’에 ‘국내 산업계에 불리하게 작용할 수 있는 과도한 안전요구사항’을 개선할 수 있는 개정 항목을 제안하는 활동에 주력하였다.

<코로나바이러스 관련 회의진행 사항>

금번 회의는 코로나바이러스 여파로 중국(7명), 독일(4명) 대표단이 모두 불참하는 등 20여명의 전문가가 참석하지 못했으나, 국제표준화기구(ISO)의 회의개최 지침에 따라 불참 전문가들은 웹미팅 방식으로 회의에 참여하여 회의진행에 큰 지장없이 회의를 마칠 수 있게 되었다.

또한, 산업통상자원부의 ‘코로나바이러스 대응 통합 행동요령’의 회의개최 지침에 따라, 회의장에 손소독제, 체온계 비치 등 철저한 예방 관리 하에 회의를 진행하였다. 

이승우 국가기술표준원장은 “이번 회의를 통해 고기능의 로봇을 쉽게 개발할 수 있도록 해주는 로봇 산업의 핵심기술인 모듈화 분야의 국제표준을 우리나라가 선점할 수 있는 확고한 기반을 마련했다”면서,

“지능형로봇 표준화 전략 로드맵을 수립해 혁신 성장산업인 로봇 산업의 국제표준화를 주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