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구대 암각화 일대는 동물들의 안식처

문화재청 국립문화재연구소(소장 최종덕)는 국보 제285호인 울주 대곡리 반구대 암각화일대를 대상으로 동물상을 조사한 결과, 495종의 동물이 서식하고 있음을 확인했다.

이번 조사는 세계유산으로서 울주 반구대 암각화의 가치를 높이고자 기획한 것으로 국립문화재연구소는 국립중앙과학관(관장 직무대리 임승철)과 협업하여 각계 전문가들과 함께 천연기념물‧자연사자원 공동조사단을 구성해 지난해 2월부터 올해 2월까지 총 9차례에 걸쳐 암각화 일대를 조사하였다그 결과총 495종의 다양한 동물이 살고 있음을 확인했다.

주요 동물상으로 ▲ 천연기념물 독수리(243-1), 황조롱이(323-8), 솔부엉이(324-3), 소쩍새(324-6), 원앙(327등 조류가 35과 67▲ 천연기념물 수달(330), 노루 등 포유류가 8과 11▲ 각시붕어버들치참갈겨니 등 담수어류가 9과 30▲ 상아잎벌레팥중이 등 곤충이 93과 334▲ 누룩뱀참개구리 등 양서파충류가 5과 9▲ 꽃게거미한국흰눈썹깡충거미 등 거미류가 11과 34▲ 노랑구슬노래기돌지네 등 다지류 8과 10종이 조사됐다.


천연기념물 · 자연사자원 공동조사 보고서 현황

 


참고로국립문화재연구소와 국립중앙과학관은 지난 2013년부터 천연기념물‧자연사자원 공동조사단을 구성하여 독도유부도보길도동해 무릉계곡순천만 습지울산 대곡천 암각화군 등을 조사했으며 그 결과를 보고서로 제작해왔다.

문화재청 국립문화재연구소는 이번 조사결과를 GBIF(세계생물다양성정보기구)를 통해 국제적으로 정보를 공유하고 7월 말 공동조사 보고서를 발간할 예정이다앞으로도 반구대 암각화 일대의 생물상과 역사·경관적 가치의 우수성을 국민에게 알리고나아가 자연생태계의 보존을 위하여 꾸준히 노력할 것이다.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