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기록관리 신북방으로 확산, 중앙아시아에 싹틔우다

행정안전부 국가기록원(원장 이소연)은 8월 18일부터 25일까지 8일간 우즈베키스탄카자흐스탄의 기록관리 전문가 12*을 초청하여 우리나라 기록관리체계를 중앙아시아로 확산하는 연수과정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우즈벡(국가기록원지방기록원 소속) 6카자흐(문화부대통령기록관 소속) 6

기록관리 국제연수과정 : 20082018년 동안 24개국 256명을 대상으로 연수 운영

이번 연수는 우리 국가기록원과 우즈벡‧카자흐 간 MOU 체결**(2016)을 계기로중앙아시아 권역의 기록관리 수준 향상 및 교류협력 강화를 위해 2017년부터 2019년까지 3년간 맞춤형 교육으로 기획되었다.

우즈베키스탄 국가기록청(2016.8.), 카자흐스탄 대통령기록보존소와 MOU(2016.10.)

2017
년도에는 한국의 기록관리체계를 이해할 수 있는 법․제도․정책 위주로 운영되었고,

2018
년도에는 양국에서 현업에 적용하고자 요청했던 전자기록관리체계와 보존복원기술 위주로 진행되었다.

3
차년도인 올해는 사전 수요조사를 통해 참가국 연수생의 주요 관심분야인 전자기록물 관리와 정보보안 분야를 중점으로 연수를 진행할 예정이다.

특히 올해 과정은 연수국과의 사전협의를 거쳐 기록관리 실무역량을 증진하고 현업적용을 강화하기 위한 강연과 시연토론과 발표분야별 전문가면담 등으로 구성하였다.

국가기록원은 이번 연수과정을 운영하면서 2017년에 우즈베키스탄과 카자흐스탄으로부터 고려인 이주 등 한국관련 사진․영상물을 효과적으로 수집할 수 있었다.

또한카자흐스탄은 본 연수과정을 통해 얻은 지식과 경험을 활용하여 카자흐스탄 기록관리시스템 구축사업을 추진하는 등 우수한 연수 성과를 낼 수 있었다.

이소연 국가기록원장은 “4차 산업혁명시대의 기록관리도 여전히 전세계・전인류가 추구해야할 보편적 가치를 후대로 전승하는 데에 그 사명이 있다.”면서, “한국 기록관리의 경험과 성과를 공유하고 연대함으로써 함께 발전하는 기회가 되기를 바라며앞으로도 신북방 국가들과 기록관리 분야에서 지속적인 협력을 해나가겠다.”라고 밝혔다.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