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정통부·산업부, 자율주행 분야 기술 협력 본격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와 산업통상자원부(이하 산업부’)가 자율주행 분야의 긴밀한 협업 추진을 위하여, 자율주행 Fast-Track 사업기술협의체 Kick-off 행사를 개최하였다.

동 기술협의체의 원활한 운영과 관련 기관 간 협력 강화를 위하여 정보통신기획평가원, 한국산업기술평가관리원 등 8개 기관이 참여하는 업무 협약도 체결하였다.

 

 

행사 개요

 

 

 

일시/장소 : ‘19. 8. 22 () / 양재 더케이호텔 가야금홀B

 

주최 :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업통상자원부

주관 : 정보통신기획평가원, 한국산업기술평가관리원

 

주요참석 : 김정원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인터넷융합정책관, 최남호 산업통상자원부 제조산업정책관, 석제범 정보통신기획평가원 원장, 정양호 한국산업기술평가관리원 원장, 장재호 현대모비스 연구소장, 장준호 인포뱅크 대표, 김영삼 전자부품연구원 원장, 허남용 자동차부품연구원 원장, 성명호 지능형자동차부품진흥원 원장, 염희남 한국표준협회 본부장 등 100여명

자율주행 Fast Track 사업, 범부처로 기획추진 중인 자율주행 기술개발 혁신사업*의 본격적인 추진에 앞서, 과기정통부, 산업부, 국토부, 경찰청이 참여하는 다부처 기술개발사업 (‘21~’27), 현재 예비타당성조사 추진 중

신속한 개발 필요성이 있는 자율주행 분야에 대하여, 과기정통부산업부가 연구개발(R&D)을 수행연계하는 기술개발 사업이다.

과기정통부는 비정형 주행환경
*에서도 안정적 주행을 가능하게 하는 소프트웨어(SW) 솔루션과, 자율주행기능 검증 시뮬레이션 SW를 개발할 예정이며, (’19~’21, 118억 원)

주행
· 정지 · 횡단이 (명확한 신호, 교통법규체계에 의하여) 제어되지 않는 도로

지능형자동차부품진흥원 총괄로
, 전자부품연구원 등 8개 기관 참여

산업부는 자율주행차의 인공지능
(AI) 기반 컴퓨팅 기술차량제어 솔루션 개발, 기술 실증, 국내외 표준을 도출할 예정이다.(’19~’21, 171억 원)

현대모비스 주관, 자동차부품연구원, 인포뱅크, 한국표준협회 등 23개 기관 참여

이번 자율주행차 기술협의체에서는 양 부처의
Fast Track 사업 간 기술개발 성과 연계방안과 범부처 자율주행 기술개발 추진방향 등을 논의하였다.

김정원 과기정통부 인터넷융합정책관은
자율주행은 4차 산업혁명 기술의 집약체로서 이종 산업 간 융복합이 필수인 분야라며,

한 부처가 모든 것을 다 할 수도, 다 해서도 안 되는 분야라고 생각한다. 범부처 간 협력이 무엇보다 강조되어야 한다.”라면서 자율주행 관련 협업강화에 더욱 노력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최남호 산업부 제조산업정책관은
, “미래차에 대한 국가적 지원과 민간의 과감한 투자가 필요한 시점이라며,

이번 기술협의체가 구심체가 되어, 자동차 업계정보통신 업계가 자율주행 분야 기술협력과 융합이 가속화되기를 기대한다.”라면서 관계자들의 유기적인 협업을 당부하였다.

v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