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장균 오염 여부 ‘휴대전화’로 간편 확인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사물인터넷 기술을 적용해 빠르고 간편하게 대장균군과 대장균을 확인할 수 있는 스마트 대장균() 간편 검출기를 개발해 보급한다.

농식품 생산·가공 현장에서는 안전한 농산물을 생산하기 위해 일반적으로 위생 지표 세균인 대장균군과 대장균을 검사한다.

기존의 표준검사법은 대장균()을 분리, 최종 확정하기까지 34일 걸리고, 배양기나 멸균기 등 고가의 장비가 필요해 현장 활용이 어려웠다.

이에 농촌진흥청은 2017대장균군·대장균 간이 검출법 및 검출 장치를 개발했다.

이번에 개발한 검출기는 기존에 개발한 장치에 사물인터넷 기술을 접목한 것이며, 장치에 있는 카메라로 검사 결과를 촬영하고 판독해 결과를 휴대전화로 실시간 전송한다.

 

 

 

 

 

시료의 오염도에 따라 차이는 있으나 보통 12시간18시간 내에 대장균()을 검출할 수 있다. 조작이 간단해 일반인도 쉽게 활용할 수 있다.

검출 감도를 높이면 대장균 1마리도 검출할 수 있고, 기존 검출법에 비해 분석 비용은 최대 1/10까지 낮출 수 있어 경제적이다.

 

 

검출기를 직접 활용해 본 관계자는 저렴하고 손쉽게 농산물 미생물 안전성을 미리 확인하고 유통함으로써 소비자와 생산자 모두 안심할 수 있게 됐다.”라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이 검출기는 산업체에 기술 이전돼 생산 중이며, 농촌진흥청 신기술시범사업을 통해 강원 강릉과 철원·화천, 전남 곡성, 경북 경주·고령의 6곳의 농산물 생산단체, 농식품 가공업체에 보급할 예정이다.

농촌진흥청 국립농업과학원 유해생물팀 류경열 팀장은 스마트 대장균() 검출기가 보급되면 농산물 생산·가공 현장, 대량급식소 등의 위생 상태를 빠르고 쉽게 확인할 수 있어 국민 식생활 안전에도 크게 도움이 되리라 기대된다.”라고 말했다.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