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세안을 넘어 전 세계로 산림협력 확대!

아세안 및 주요 20개국 정상회의 순방 성과 후속 조치

[ 기사위치 경제/사회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아세안을 넘어 전 세계로 산림협력 확대!

HRD뉴스 | fmebsnews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블로그 카카오스토리


아세안 및 주요 20개국 정상회의 순방 성과 후속 조치

아세안을 넘어 전 세계로 산림협력 확대!


- 아세안 및 주요 20개국 정상회의 순방 성과 후속 조치


산림청(청장 남성현)은 12일 윤석열 대통령의 아세안(동남아시아국가연합, ASEAN)과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순방 성과를 바탕으로 아세안은 물론 전 세계로 산림협력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지난 10일 발표된 인도 뉴델리 주요 20개국(G20) 정상선언문에서 각국 정상들은 생태계의 보전, 보호, 지속가능한 사용을 위해 2030년까지 황폐화된 생태계의 최소 30%를 복원하고 토지황폐화 중립을 달성하기 위한 활동을 확대하기로 약속했다. 특히 탄소흡수원으로서의 산림생태계의 중요성을 인정하고 산림보호·보전 활동을 확대하는 내용도 포함됐다.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까뿍 해안 맹그로브숲 조성.jpg
사진 설명: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까뿍 해안 맹그로브숲 조성 < 사진 제공 = 산림청 >


앞서 6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서 열린 아세안 정상회의에서는 공동성명을 통해 해양, 경제 등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으며, 여기서도 ‘산림보전과 복원’이 주요 협력과제로 포함됐다. 또한, 아세안 정상회의 의장 성명에서는 우리나라 주도로 설립한 아시아산림협력기구(AFoCO)가 추진 중인 각종 사업에 대해 큰 만족감을 표했다.


산림청은 1987년 인도네시아와 처음 산림협력을 시작한 이래 현재까지 39개 나라와 협력관계를 맺고 다양한 협력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또한, 지난 8월에는 ‘국외산림탄소배출감축법’을 제정해 개발도상국의 산림전용과 황폐화를 막고 탄소흡수원을 확충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


남성현 산림청장은 “그동안 아시아국가 중심으로 산림협력을 해왔으나 차츰 중남미와 아프리카 지역으로 확대하고 있다”라며, “협력 의제도 기후위기 대응 등 다양한 의제로 전환해 우리의 글로벌 역량을 전 세계에 펼칠 것”이라고 말했다.



fmebsnews  fmebsnews@fmebs.com

<저작권자 © HRD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